홈 > 공사분야 > 외부드라이비트공사
 

드라이비트란?

dryvit 빨리 마른다는 이름처럼 건축비 및 공사기간등의 이점 때문에 전후 독일의 복구사업의 일환으로 성장하였을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.

원래 드라이비트는 미국의 이름으로 건물 외벽에 단열을 하는 외단열공법의 일종이다. 포크레인이 굴착기의 대명사가 된 것처럼 외단열공법으로 유명한 미국의 드라이비트란 회사가 외단열공법의 대명사가 된 것입니다.

국내에는 1987년쯤 해서 효성드라이비트(현 효성이노테크)에서 처음 들여온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당시 효성드라이비트의 브랜드파워가 꽤 좋았던 것으로 알고 있는데 지금은 군소업체가 난립하고 있는 추세입니다.